치아건강을 위한 구강보건상식 1


1. 치과질환은 치료보다 예방이 더 중요합니다.
우리몸의 다른부분은 병에 걸리거나 상처를 입었을 때 저절로 낫는 수가 있지만 충치만은 절대로 저절로 낫는 일이 없습니다. 그리고 충치를 완벽히 치료한다해도 충치를 앓기 전과 똑같이 원상복구가 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충치를 포함한 거의 모든 치과질환은 치료보다 예방이 더욱 중요합니다. 자기의 구강상태에 알맞는 칫솔과 치약의 선택에 대하여 치과의사의 자문을 구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2. 1세 ~ 6세까지의 구강관리
젖니(유치)는 생후 6개월정도에서 아래중간니부터 나기 시작하여 만2세가 되면 20개의 젖니가 모두 나옵니다. 젖니는 음식물을 씹고 또 말을 할 때 필요할뿐만 아니라 자녀들의 얼굴형태를 이루는데도 매우 중요하며, 장차 영구치가 제자리에 가지런히 나오도록 길잡이 역할을 하므로 자녀들의 젖니에 대하여 부모님들이 각별히 신경을 쓰셔야 합니다.
  • 출생후부터 유치열(乳齒列) 형성시기(출생~2세)에 모유가 아닌 분유를 먹이는 아기의 경우 어머니의 따뜻한 애정을 느낄 수 있도록 신경을 쓰시고 또 악습관이 들지 않도록 특별히 유의하셔야 합니다.
  • 치아가 처음으로 나오게 되면 부드러운 가제를 치아를 닦아주는 것이 좋으면 만3세가 되면 자기 스스로가 칫솔질을 하도록 지도를 해주셔야 합니다.
  • 당분이 함유된 우유나 쥬스류를 넣은 젖병을 물려서 아기를 재우면 충치가 생기기 쉬우므로, 가급적 보리차를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 손가락을 자주 빠는 습관을 제때에 고쳐주지 않으면 덧니가 나기쉽고, 또 치열도 고르지 않게 됩니다.
  • 아기가 두돌쯤  되었을 때 치과에 가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이때에는 충치가 아직 없거나, 있어도 심한 정도가 아니기 때문에 대개는 간단히 치료됩니다. 치과의사와도 부드러운 대화를 갖게하여 치과에 대한 공포감을 갖지않도록 부모가 신경을 쓰지 않으면 이다음에 커서도 치과에 대한 나쁜 인상이 남아있게 됩니다.
  • 어린이들의 간식은 일정한 시간을 정해서 가능한 한 짧은 시간내에 끝내도록 하여 당분이 입안에 남아있는 시간을 줄여야 합니다.

3. 6세 ~ 12세까지의 구강관리
만6세가 되면 영구치가 나오기 시작하며 젖니의 뿌리는 자연히 흡수되면서 영구치와 교환할 준비가 됩니다.
  • 이러한 과정에서 충치나 다른외상에 의해 젖니가 빠지가 되면, 즉시 치과에 가서 보격장치(일명유지장치)를 끼워주어서 빠진치아 밑에서 나올 영구치의 자리를 확보해 주어야 합니다.
  • 영구치와의 교환시기가 되어도 유치가 빠지지 않으면 간단한 엑스레이 검사 후 필요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 방학을 이용하여 1년에 2번정도는 치과를 방문하여 정기적으로 구강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정기적으로 구강검진을 하면 유치가 영구치로 바뀔 때까지 유치를 빼지않고 보존할 수 있으며, 영구치의 정상 발육에도 큰 도움을 줍니다. 영구치가 불규칙하게 나오면 교정 치료를 하여야 합니다.
  • 턱의 모양이 흉하게 되거나 치열상태가 고르게 되지 못하는 것도 바로 이 시기이므로 부모님들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합니다.

BUKWANG
Sirinmed F  
시린이엔 차원이 다른 치약